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
‘아는 와이프’ 지성, 한차례 출연 거절했었던 사연...'유부남 연기에 대한 의문'

'아는 와이프' 지성이 작품 출연을 거절했었다고 말해 관심을 모은다.

지난달 25일 지성은 tvN 수목드라마 ‘아는 와이프’ 제작발표회 자리에서 드라마 촬영 소감을 전했다.

지성은 "첫 촬영부터 벽이 없었다. 서로 의견을 공유하는데 있어서도 처음 만났기 때문에 조심스러웠다. 그래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게 한계가 있을 거라 생각했는데 그렇지 않았어서 다행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 = tvn 방송캡쳐

한편, 지성은 앞서 한 차례 '아는 와이프' 출연을 거절하기도 했었다고 고백했다.

이와 관련 그는 "아직은 유부남의 일상연기를 하기가 부담스러웠고 '과연 내가 잘할 수 있을까', '모두가 공감할 수 있게끔 연기를 할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들었었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 남자들이 공감하는 부분에 있어서 연구가 필요했다. 그리고 주변에서 흔히 남자들이 많은 이야기들을 하는데 제가 보통 남자 분들에게 욕먹는 과라서 사실 좀 정보와 이해도 필요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효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