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PD수첩’ 조재현 김기덕, 추가 폭로에 ‘소송’ 반박
사진=MBC

‘PD수첩’이 배우 조재현과 김기덕 감독의 성추문을 다시 한 번 다뤘지만 진실은 드러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앞서 ‘PD수첩’은 김기덕 감독과 조재현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한 여배우의 사연을 공개했다.

해당 여배우는 김기덕 감독과 조재현 뿐만 아니라 조재현 매니저로부터까지 성폭행을 당할 뻔했지만 도망을 쳐 겨우 벗어났다고 충격적인 일을 털어놓은 바 있다.

‘PD수첩’은 지난 7일 방송에서 다른 피해자들의 추가 폭로를 다뤘다. 조재현은 일반인 여성에게까지 손길을 뻗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방송 후 조재현 측은 “아직도 자숙 중이지만 허위사실을 내용으로 하는 보도와 악의적인 댓글 등에 대해 강력하게 대처할 생각이다”고 밝혔다. 이어 “회식자리에서 처음 본 여성을 뒤따라가 성추행이나 성폭행한 사실이 없다”며 “반론권을 전혀 보장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김기덕 감독에 피해를 입은 스태프 중 한 명은 다짜고짜 ‘나랑 자자’는 말을 들었다고 증언했다. 그는 “그 때 자기 잘한다더라. 사귀자가 아니라 그냥 한번 자자였다. 기분이 정말 더러웠다”고 말했다.

김기덕 감독은 제작진에게 “무엇을 방송하던 생각대로 의도대로 하면 된다”며 “제가 아는 사실과 다르면 소송을 추가로 해서 법적으로 밝히면 된다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효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