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남도 라이프 반려동물
사람 구하려 멧돼지와 맞붙은 부산 금정산 소림사 애완견 "태양이"

사람 구하려 멧돼지 맞붙은 부산 금정산 소림사 애완견 "태양이" 

등산객과 주인을 구하기 위해 멧돼지와 싸운 애완견 "태양이"가 화제다.

13일 부산야생동물보호협회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9시 20분쯤 부산 동래구 금강공원 내 소림사 인근에서 홀로 야간산행을 하던 여성이 멧돼지 3마리와 맞닥뜨렸다.

이 여성의 "살려달라"는 외침에 멧돼지가 여성을 향해 달려들었고 이를 목격한 소림사 여신도 김모(63) 씨가 절에서 기르는 애완견 태양이의 목줄을 풀었다.  

김씨가 목줄을 푼 반려견은 멧돼지의 시선을 돌리는 데 성공했고 김씨는 막대기로 멧돼지에 맞섰다. 멧돼지가 주춤하는 사이 김 씨는 태양이에 뛰라고 말한 뒤 절방으로 뛰었다. 하지만 태양이는 반대 방향으로 뛰었다.

이에 대해 김 씨는 연합뉴스를 통해 "태양이가 나를 보호하기 위해 멧돼지를 유인하려고 했는지 절방이 아닌 다른 방향으로 뛰었다"면서 멧돼지가 자신을 향하자 그제야 태양이도 방향을 바꿔 따라왔다고 설명했다. 

이후 태양이와 멧돼지가 뒤엉켰고 태양이는 김 씨가 다른 방으로 몸을 피할 때까지 멧돼지를 상대로 싸웠다는 것이 김씨 설명이다. 

생후 1년 남짓인 태양이 덕분에 등산객과 김씨는 다치지 않을 수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태양이는 멧돼지와의 싸움으로 엉덩이, 다리 부근 등을 수차례 물리는 부상을 입었다. 

그러나 200만원이 넘는 입원치료비에 주인 김씨는 간단한 응급조치 후 현재 매일 통원치료 만 받고 있다.

소림사에서 30년간 보살 생활을 했다는 김씨는 "사람이 해를 당하는 것보다 낫겠다는 생각에 태양이 목줄을 풀었는데 너무 마음이 아프고 내 생명을 구해줘 고맙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최인봉 부산야생동물보호협회 회장은 "산행 중 멧돼지를 만나면 소리를 지르거나 자극해서는 안 되며 침착하게 뒷걸음치며 현장을 벗어나도록 해야 한다"며 "금정산 주변에 멧돼지 출몰이 잦아 가급적 야간산행을 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apple 2018-08-13 20:53:49

    소림사 연락처 좀~~~~~
    그 작은 몸으로 멧돼지에게 물렸으면 상처가 깊을텐데
    돈이 없어 수술을 못한다는 건 목숨 걸고 사람을 지킨 반려견에게 너무 가혹합니다.
    날씨도 더운데 상처가 덧나 말 못하는 강아지에겐 치명적일 수 있습니다. ㅠㅠㅠㅠ
    연락처 좀~~~~~   삭제

    • 또띠아 2018-08-13 17:28:21

      소림사 연락처 좀 알려주세요   삭제

      • apple 2018-08-13 17:03:16

        소림사 연락처도 알려주세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