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폐지줍던 80대 노인, 차에 치여 숨져
폐지줍던 80대 노인, 차에 치여 숨져

이른 새벽마다 폐지를 줍던 80대 노인이 승용차에 치여 숨졌다.

전남 목포경찰서에 따르면 29일 오전 4시 32분께 전남 목포시 용당동의 한 도로에서 A(88) 할머니가 B(30)씨가 운전하던 아반떼 승용차에 치여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A씨는 생계를 위해 이른 새벽마다 이 일대에서 폐지를 수집하러 다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편도 2차선 도로에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목포/김정길 기자 kjk@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