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
강성훈, 또 불거진 금전문제… 순탄치 않은 연예계생활
사진=강성훈 SNS

강성훈이 팬들과의 금전 문제로 연예계 생활에 또 한 번 고비가 찾아왔다.

강성훈의 개인 팬클럽 소속 팬들은 그간  사항들을 정리, 강성훈이 횡령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강성훈은 최근 개인 팬클럽이 진행한 영상회에서 모금된 1억 원에 대한 명확한 사용 용도를 제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팬클럽 측에 따르면, 현재까지 강성훈은 팬들과 얽힌 돈 문제가 수차례 불거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개인 팬클럽 일부 팬들은 강성훈을 경찰에 11일 고소했다. 묵인이 아닌 적법한 사용처를 알라달라는 것.

강성훈은 또 때 아닌 열애설에도 휩싸였다. 열애설 상대는 바로 `팬클럽 운영자 A씨.

특히 호텔방에서 SNS 라이브를 진행하던 중, 한 여성이 카메라에 포착돼 팬들은 A씨가 강성훈의 개인 스케쥴 동행 뿐 아니라 호텔방까지 함께 사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강성훈의 논란에 YG엔터테이먼트는 확인해봐야 하는 사안이라며 말을 아끼고 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효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