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
김새론, 가족 때문에 울기까지 한 사연은?
사진=KBS 캡처

배우 김새론과 그의 어머니가 남다른 외모로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김새론과 그의 어머니가 찍힌 사진이 퍼지기 시작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새론과 그의 어머니는 다정한 포즈를 취한 채 카메라를 향해 미소짓고 있다. 특히 김새론 어머니의 커다란 눈과 깨끗한 피부는 나이를 의심케 한다.

앞서 김새론은 2009년 영화'여행자'로 데뷔했다. 이후 원빈 주연의 '아저씨'에서 사랑스러운 비주얼과 뛰어난 연기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기 시작했다. 하지만 김새론도 힘든 시간을 보냈다. 지난 2014년 방송된 KBS 예능 '해피투게더3'에 게스트로 출연한 김새론은 두 여동생으로부터 깜작 영상편지를 받고 눈물을 흘렸다.

당시 영상에서 막내동생 김예론은 "언니 연기를 보면 재밌고 신기하다. 언니가 억울한 일을 당했을 때 방문을 잠그고 운 적이 있다. 속상하고 걱정된다"고 걱정했다. 이어 둘째동생 김아론은 "언니가 새벽에 촬영을 많이 나가서 힘들어 보인다. 언제나 응원하고 있다"고 남다른 우애를 자랑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효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