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강진
‘강진만 노을장’ 명칭 변경…15일 재개장
‘강진만 노을장’ 명칭 변경…15일 재개장

매주 주제 달리해 특색 있게 장터 운영 계획

강진
강진군 ‘남포놀장’이 ‘강진만 노을장’으로 명칭을 변경해 8월 무더위로 인한 휴장을 마치고 오는 15일 재개장한다.

지난달 28일 시범운영 후 정식개장으로 16시부터 20시까지 운영하며, 장꾼 50팀이 참여해 공예품·직접 기른 농산물 등 다양한 품목을 판매할 예정이다.
<사진>

‘강진만 노을장’ 명칭 변경은 주민 조합의 의견에 따라 결정된 것으로 강진만의 이미지를 상징화해 변경하게 됐다.

강진만 노을장 조성사업은 강진군과 문화관광재단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강진군 문화관광재단의 나이트드림과 연계 추진해 완연하게 짙어지는 가을 밤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지역의 공연예술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강진군과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공동으로 추진하는 ‘신바람 유랑단’의 동문매반가 창작작품을 오후 5시 30분에 공연해 문화예술과 어우러지는 강진만 노을장을 조성할 계획이며, 매주 주제를 달리해 특색 있게 장터를 운영할 계획이다.

강진만 노을장은 이번 재개장을 시작으로 추석과 10월 남도음식문화축제, 강진만 갈대축제 일정을 고려하여 9월 29일, 10월 13일, 10월 27일에 개장할 계획이다.

강진만노을장 장꾼 참여는 강진군 건설과 및 강진만노을장 홈페이지(https://gangjinbay.modoo.at/)를 통해서 신청 할 수 있다.


강진/이봉석 기자 lbs@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봉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