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이용섭 시장, 5월단체 상대 ‘110억 구상권’ 재검토 요청

이용섭 시장, 5월단체 상대 ‘110억 구상권’ 재검토 요청

우즈벡 고용노동부 장관 접견도…광주사무소 활성화 논의
 

1우즈베키스탄 노동부 한국사무소 개소식
이용섭 광주광역시장과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 김영미 광주지방고용노동청장, 쉐조드 쿠드비예프 우즈베키스탄 고용노동부 장관(왼쪽부터 여섯번째) 등은 12일 오후 광산구 흑석동 광주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5층 강당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 고용노동부 한국주재 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현판식을 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이용섭 광주시장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5월 단체를 상대로 110억 원의 구상권 행사 검토와 관련, 정부에 전면 재검토를 요청했다.

이 시장은 12일 성명에서 “아시아문화전당이 5월 단체를 상대로 110억 원에 달하는 구상권 행사를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에 심히 걱정스럽다”며 “이와 관련해 정부의 대승적 결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문제의 발단이 된 ‘옛 전남도청 원형복원 촉구 농성’은 역사를 지키기 위한 처절한 몸부림이었고, 오월 어머니들이 차디찬 농성장 바닥에서 2년의 세월을 버틴 것은 오직 하나, 진실을 바로 세우기 위함이었다”며 “옛 전남도청 복원사업은 단순히 건물 하나 복원하는 것이 아니라 5.18 진실규명의 연장선이자 5·18 마지막 항쟁지에 깃든 오월 영령들의 희생과 민주주의의 숭고한 뜻을 계승·발전시켜 가는 일이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이어 “무엇보다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가 이러한 광주의 간절한 열망에 응답했고, 문화체육관광부 주관으로 옛 전남도청 복원사업이 본격 추진되는 상황에서 구상권 행사는 또 다른 분열과 갈등을 야기할 수 있다”면서 “정부가 문제의 발단이 된 ‘옛 전남도청 원형복원 촉구 농성’이 갖는 역사적·시대적 의미를 되새기고 갈등 해소와 국민 대통합 차원에서 구상권 행사를 전면 재검토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문화전당 측은 국립 아시아문화전당 건립 공사를 맡은 대림산업 등 4개 업체가 제기한 ‘공기 지연 간접비 청구소송’에서 일부 패소해 이들 업체에게 2016년 1월 110억원을 배상했다. 이 금액은 5월 단체 등이 ‘옛 전남도청 별관 보존’을 요구하며 2008년 6월부터 2년여 동안 공사현장을 점거 농성하는 과정에서 공사가 지연되면서 발생했다.

한편 이 시장은 이날 시청 3층 비즈니스룸에서 쉐조드 쿠드비예프 우즈베키스탄 고용노동부 장관 일행을 접견하고 한국 최초로 문을 여는 우즈베키스탄 근로자 지원센터인 광주사무소 운영방안과 노동환경 개선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이 시장은 “우즈베키스탄과 광주는 양국 발전에 있어 도움을 주고 받아왔으며, 광주사무소 개소를 계기로 노동자 권익 향상 및 고충 해소, 지역 인력구조 문제 해결 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광주시에서도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쉐조드 쿠드비예프 장관은 “광주는 우즈베키스탄인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지역 중 한 곳이자 오랜 기간 돈독한 우호관계를 유지해와 한국 첫 사무소를 개소하기에 가장 적합하다고 판단했다”며 “광주사무소는 한국 컨트롤타워로서 전국에 흩어져 있는 우즈베키스탄 근로자를 법적으로 보호하고, 이들이 한국 법을 제대로 지키도록 지원한다”고 설명했다./김용석 기자 yskim@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