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아시아 최고 문화콘텐츠 전시회…‘광주 ACE Fair’ 개막

아시아 최고 문화콘텐츠 전시회…‘광주 ACE Fair’ 개막

광주시·문광부 주최…오늘부터 나흘간 DJ센터

문화콘텐츠 일자리 창출 위한 잡페어 동시 열려
 

광주시청
 

‘2018 광주 ACE Fair(Asia Content&Entertainment Fair in Gwangju)가 13일부터 4일간 김대중컨벤션 센터에서 열린다.

광주시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김대중컨벤션센터,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등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32개국 400개사가 참가해 전시회, 라이선싱 상담회, 학술행사, 특별 부대행사 등으로 진행된다.

최근 각광받는 콘텐츠인 가상현실(VR) 분야는 리얼레이싱 시뮬레이터로 유명한 알크래프트사와 스크린 배드민턴 개발사인 티엘인더스트리 등이 참가해 몰입감 높은 기술과 다양한 체험을 제공한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문화기술공동홍보관을 구성해 홀로그램 및 증강현실(AR)글래스 등 다양한 CT기술을 도입한 콘텐츠를 선보인다. 문화콘텐츠 마켓 활성화를 위해 비즈니스 프로그램이 전년보다 확대 운영된다. 전시장에서 운영되는 라이선싱상담회와 함께 문화콘텐츠 관련 저작권 상담세미나, 1:1투자피칭 및 투자상담회, 웹툰 리부트마켓, 방송콘텐츠 신시장 진출 비즈니스 매칭, 아시아문화중심도시 투자설명회 등 비즈니스 기회를 가 제공된다. 올해는 태국의 TACGA, 대만의 TMPA가 최초로 신규 국가관을 구성해 국내 문화콘텐츠 기업의 동남아 시장 진출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해외에서는 멕시코의 Alebreje Estudios(게임), 중국 ALBA Cartoons(캐릭터), 콜롬비아 AREAVISUAL(애니메이션), 미국 Shoreline Entertainment(방송·영상), 프랑스 ELOKAMI Production(방송·영상), 인도 Onetake Media(방송·영상) 등 유력기업이 참가한다. 국내에서는 KBS N, MBC+Media 등 5개 주요 방송사와 스튜디오버튼 등 캐릭터·애니메이션 제작사를 비롯한 문화콘텐츠 기업이 대거 참가한다.

13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라이선싱상담회에는 중국 최대 미디어 플랫폼 회사인 유쿠 투도우 등 빅 바이어와 필리핀 미디어 배급·제작사 Viva Communications, 헝가리 국영방송 ATV 등 해외 유력 바이어 160여 명이 참가한다. 국내는 EBS, 대교인베스트먼트 등 대형 투자사를 비롯 200여 명의 바이어가 참가한다.

13일부터 15일까지 동시 열리는 ‘문화콘텐츠 잡 페어’에서는 문화콘텐츠 부문 일자리 창출과 창업 지원을 위해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 등을 선보인다. 한국산업인력공단 산하 ‘한국직업방송’과 공동주관하며, 조선대학교 창업지원단과 광주테크노파크, 서구청 일자리박람회가 함께 한다.

제11회 청소년 방송콘텐츠 경연대회(15일), 코스프레 페스티벌(15~16일), 보드게임 경연대회(15~16일), 캐릭터 포토존(13~16일), 미니 북페스티벌(13~16일)도 열린다. 전시장 내 스탬프 투어 4곳을 완성하면 소정의 상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연다./정세영 기자 j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