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허리케인 플로렌스, 오늘 미국 남동부 해안 상륙...예상진로

허리케인 플로렌스, 오늘 미국 남동부 해안 상륙...예상진로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오늘 미국 남동부 해안 상륙 할것으로 예보된 가운데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12일(현지시간)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최대 풍속은 시속 225㎞에서 201㎞로 다소 약화됐다. 

4등급 허리케인에서 3등급 허리케인으로 낮아졌다다만 여전히 강력한 폭풍과 폭우를 동반하고 있어 경계심이 지속되고 있다. 

3∼5등급 허리케인은 여전히 메이저급 허리케인으로 분류한다. 

허리케인 플로랜스의 예상 진로를 고려하면 14일 오전께 동부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따라 현재 노스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 버지니아 등 3개주에는 비상사태가 선포됐고 지역 주민 170만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주 정부별 소방당국은 비상근무에 들어갔고, 테네시·루이지애나·네브래스카 등 다른 주 정부도 잇따라 지원 병력을 보냈다.

해안지대뿐만 아니라 내륙 지역에도 상당량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