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해남
해남군, 들녘경영체 육성사업 전남 최다 선정
해남군, 들녘경영체 육성사업 전남 최다 선정

2019년도 들녘경영체 13곳소 선정

해남군은 농림축산식품부가 지원하는 2019년 들녘경영체 육성사업에 13개 경영체가 선정됐다.

이는 전남 최대 규모로 전체 64곳 중 20%를 차지하고 있다. 사업 유형별로는 교육컨설팅 10곳, 시설장비 지원 3곳이다.

들녘경영체 육성사업은 50ha 이상 들녘의 규모화·조직화 및 공동경영을 통해 농가소득 증대·생산비 절감 등 식량산업 경쟁력 제고에 필요한 교육·컨설팅, 시설·장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교육·컨설팅사업은 경영체당 3천만원 사업비로 경영체의 조직화를 위한 조직관리·경영, 자원 활용 방안 모색, 재배기술 등 공동작업 기반을 구축하게 된다. 시설장비 지원사업은 공동영농조직의 생산 과정에 필요한 공동 육묘장, 광역 방제기, 타 작물 파종·수확 중심의 시설장비를 구입할수 있도록 공동 영농 규모에 따라 2~3억원이 차등 지원된다.

해남군은 지난 2010년부터 지금까지 23곳의 들녘경영체 농업법인이 운영되고 있다. 들녘경영체로 선정된 농업법인은 쌀직불금(논이모작직불금) 400ha, 밭고정직불금 10ha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군 관계자는 “들녘경영체 육성을 통해 일손 부족 및 농자재 가격 인상 등으로 소득이 감소하고 있는 농업의 현실을 극복하고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해남/이보훈 기자 lbh@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