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미국 허리케인 플로렌스, 캐롤라이나 영향권...태풍의 눈

미국 허리케인 플로렌스, 캐롤라이나 영향권...태풍의 눈

허리케인 플로랜스 이동경로, 14일 오전 8시쯤 노스캐롤라이나 해안에 상륙 예상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상륙이 초읽기에 들어간 가운데 미국 동남부 해안지대가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직접 영향권에 접어들었다.

허리케인 '플로렌스' 위성촬영 사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허리케인 플로렌스는 13일(현지시간) 오후4시 노스캐롤라이나 윌밍턴의 남동쪽 100마일(160km) 해상에서 시속 10마일(16km) 안팎의 속도로 이동하고 있다.

허리케인 플로렌스는 '메이저급'인 4등급에서 '일반 허리케인'인 2등급으로 풍속이 감소했지만, 비교적 느린 속도로 따뜻한 해상을 지나면서 오히려 세력을 확대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허리케인의 이동 경로와 속도를 고려하면, 플로렌스는 오는 14일 오전 8시쯤 노스캐롤라이나 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노스캐롤라이나 해안지대에는 플로렌스의 직접 영향권에 들면서 강풍이 불고 많은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허리케인이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노스캐롤라이나·사우스 캐롤라이나를 비롯해 버지니아·메릴랜드·조지아 5개 주(州)와 워싱턴DC에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국립허리케인센터(NHC)에 따르면 허리케인 플로렌스는 현지시간으로 13일 오후 2시 노스캐롤라이나 윌밍턴의 남동쪽 110마일(177km) 해상을 지나고 있다.

사우스캐롤라이나 머틀비치에서는 동남쪽으로 165마일(270km) 떨어진 지점이다.

플로렌스는 시속 10마일(16km) 안팎의 속도로 이동하고 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