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남성에게 불리한 법 도와달라" 곰탕집 성추행 아내의 호소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곰탕집 성추행 사건의 당사자 A씨의 아내의 호소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해 11월 대전의 한 곰탕집에서 발생한 '곰탕집 성추행 사건'은 사건 당사자 A씨가 한 여성 손님을 성추행한 혐의로 징역 6개월을 선고받은 사건을 뜻한다.

사건이 수면 위에 떠오른 것은 A씨의 아내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면서부터다.

A씨의 아내는 "남편이 식당으로 들어가는 순간 옆에 있던 여자랑 부딪히며 엉덩이를 만졌다고 경찰을 불렀다"고 당시 상황을 밝혔다.

이어 "하필 신발장 때문에 저희 신랑의 손부분이 보이지 않는다. 신랑이 여자 뒤를 지나가며 손을 앞으로 모았는데 판사는 성추행 혐의로 판단하고 있다"며 "어려운 자리라 신랑은 최대한 공손하게 손을 모으고 있었다고 말해도 믿어주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또한 A씨의 아내는 "성적인 문제에 대해 우리나라 법은 남자에게 너무 불리하게 되어 있다. 그 법에 저희 신랑이 제발 악용되지 않게 억울함 좀 풀어달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현재 CCTV 추가 공개에 네티즌들도 상반된 의견으로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 2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