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동부취재본부
고흥군, 다문화 결혼이주여성 한식조리사 자격증반 운영
고흥군, 다문화 결혼이주여성 한식조리사 자격증반 운영

2019년 6월 말까지 매주 목요일 센터 다목적실에서 운영

제공_다문화가족지원센터(한식조리사 자격증)_2
고흥군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지난 13일 센터다목적실에서 결혼이민자 15명을 대상으로 ‘한식조리사 자격증 취득반’오리엔테이션을 실시했다.(사진)

아모레퍼시픽 후원,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지원사업으로 선정된 한식조리사 자격증 취득반은 2018년 9월 13일부터 2019년 6월 말까지 매주 목요일 9시30분부터 12시 30분까지 주 1회 센터 다목적실에서 운영할 예정이다.

필기와 실기 수업을 병행해 총 30회 수업과 2회의 자조모임이 진행될 예정인 이번 교육은 모든 수강생이 자격증을 취득해 한국사회에 적응하고 취득한 자격증으로 보다 전문적인 직업을 창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1회 교육에 참여한 결혼이민자 소엥라디씨(26세. 캄보디아)는 “요리는 음식만 만들면 되는 줄 알았는데 이론을 처음 접해보니 한식에 대한 기초지식을 습득해야 가족들의 건강을 지킬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고 전했다.

다문화센터장은 “한식조리사 자격증 취득반을 통해 결혼이민자들이 한국문화에 대한 이해를 돕고 한국사회에 적응해 나가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문화가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계획해 결혼이민자들이 보다 획기적이고 효율적인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다”고 말했다. 동부취재본부/기경범 기자 kgb@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경범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