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
‘리틀 포레스트’, 셰프가 평가한 김태리 요리 연기는?...“손썰미, 눈썰미 있어”

‘리틀 포레스트’가 추석 특선 영화로 방영되는 가운데 '방구석 1열'이 영화 '리틀 포레스트'의 출연 배우들과 내용을 극찬해 눈길을 끈다.

지난 14일 방송된 JTBC '방구석 1열'에서는 식사를 주제로 한 영화 '리틀 포레스트'와 '카모메 식당'에 대해 다뤘다.

특히 박찬일 셰프는 영화에 등장하는 16개의 요리를 직접 하면서 연기했다는 김태리에 대해 "손썰미, 눈썰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사진 = 영화 '리틀 포레스트' 스틸

변영주 감독은 김태리에 대해 "독립, 단편 영화로 시작해 '아가씨'로 상업 영화에 데뷔한 배우다. 그런데 이미 독립영화 연기만 봐도 과정에 있는 배우가 아니라 이미 완성된 배우더라"고 전했다.

혜원의 엄마 역을 맡은 문소리에 대해서는 "최고였던 것 같다. 문소리는 '리틀 포레스트'에서 딸 김태리가 수능을 치는 날 집을 나가 감자빵 레시피 등 황당한 편지만을 보내는 이해할 수 없는 엄마 캐릭터를 맡았다. 그러나 그 역할을 문소리가 좋은 연기로 관객들이 캐릭터를 이해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고 밝혔다.

한편 추석 특선영화 ‘리틀 포레스트’는 오후 9시 30분 SBS에서 방영된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