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로타바이러스, 감염 경로는?...‘치료제 없지만 사망률 낮아’

대구의 한 대학병원에서 4명의 신생아들이 로타바이러스에 감염됐다. 이에 병원에서는 로타바이러스 감염을 막기 위해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사진=MBC 캡처

로타바이러스는 대게 영유아들이 감염된다. 일종의 감염성 장염으로 주로 봄철에 발생하며 구토, 발열, 설사 등을 유발한다. 로타바이러스는 노로바이러스에 이어 가장 많이 걸릴 수 있는 감염성 장염이지만, 성인은 장염 증상을 미처 느끼지 못하고 넘어가는 경우가 많다.

또한 로타바이러스는 산후조리원이나 신생사실에서 기저귀를 갈거나 수유를 하는 도중 감염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진다. 아직 치료제는 개발되지 않았지만, 자연 치료가 가능한 바이러스이다. 2~3일간 구토와 설사 증상을 보일 때 수액보충, 수분보충을 충분히 해준다면 빠르게 회복할 수 있다.

때문에 의료수준이 높은 국가에서는 사망까지 이르는 경우가 적으며, 아이를 방치하거나 상수도시설이 발전하지 않은 개발도상국에서 사망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진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