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태풍 짜미, 일본 상륙 임박…한반도 간접영향 예상 제주도 기상특보

태풍 짜미, 일본 상륙 임박…한반도 간접영향 예상 제주도 기상특보

전국 기상특보, 10시 제주도남쪽먼바다, 제주도앞바다, 풍랑주의보

태풍 짜미, 현위치 오키나와 130km...태풍 예상경로 30일 일본 오키나와 상륙

제24호 태풍 '짜미'(TRAMI)가 주말 일본 본토 상륙이 임박한 것으로 예보된 가운데 제주도에도 간접 영향권에 들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9일 NHK 등에 따르면 일본 기상청은 태풍 짜미가 오키나와와 아마미(奄美)에 강력한 세력을 유지한 채 접근하면서 폭풍과 높은 파도, 폭우 등이 우려돼 엄중히 경계와 주의보를 발령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짜미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남서쪽 약 130km 부근 해상에서 북쪽으로 이동 중이다. 속도는 시속 19km로 전날 오후 3시(15km) 보다 빨라졌다.

현재 짜미는 중심기압 955hPa(헥토파스칼), 최대 풍속 초속 40m의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관측됐다.

태풍 짜미는 일요일인 30일 일본에 상륙할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 크기와 강도를 고려했을 때 일본 대부분 지역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짜미가 10월 1일 오전 9시 일본 삿포로 동남 동쪽 약 45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한 뒤 강도 '중'의 소형 태풍으로 작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일본을 지난 짜미는 10월 2일 오전 9시 러시아 사할린 동쪽 해상에서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될 것으로 보인다.

태풍 짜미가 일본을 향해 북상하면서 우리나라 바다에도 간접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이날 오전 11시 현재 제주도 남쪽 먼바다와 제주도 앞바다에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태풍이 점차 북상함에 따라 29일 밤부터 30일 사이 제주도 남쪽 먼바다와 남해 동부 먼바다의 풍랑특보가 태풍주의보로 강화될 가능성이 높다.

기상청은 "29~30일에는 남해상을 중심으로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최고 6m 내외의 매우 높은 파도가 일겠으니 안전사고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제24호 태풍 짜미는 베트남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장미과에 속하는 나무를 의미한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