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붉은불개미, ‘자연재해’에도 살아남는 생존력...‘전깃줄까지 파먹어’

붉은불개미의 출현에 국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8일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반월공단에 위치한 스팀청소기 업체의 물류창고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됐다.

사진=MBC 뉴스 캡처

지난번 붉은불개미가 발견됐을 때처럼 여왕개미 대신 일개미 5900여 마리만 발견한 상황이다. 붉은불개미는 세계자연보호연맹(IUCN)이 선정한 ‘세계 100대 악성 침입 외래종’이며, 환경부는 ‘생태교란종’으로 지목했다.

이는 하루 최대 1500여 개의 알을 낳는 붉은 불개미로 인해 순식간에 개체수가 늘어나기 때문이다. 또한 붉은불개미는 홍수, 가뭄에도 살아남는 것은 물론, 영하 9도에서 살아남는 등 자연에 뛰어난 적응력을 보인다. 더군다나 아직까지 뚜렷한 천적이 없어 생태계에 혼란을 가져온다. 농작물과 함께 공산품, 전깃줄을 파먹기도 해 많은 피해를 유발한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