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완도
완도군, 친환경 전기자동차 타고 환경 지킨다
완도군, 친환경 전기자동차 타고 환경 지킨다

올해 9대 보급…내년까지 읍·면 전기차·충전 인프라 구축

완도
완도군은 11일 친환경 전기자동차 전달식을 가졌다./완도군 제공
완도군은 11일 쾌적한 환경 보전을 위해 친환경 전기자동차 전달식을 가졌다.

전기자동차는 초미세 먼지를 유발하는 오염 물질을 전혀 배출하지 않고 휘발유 차량과 비교해 동일 주행거리 대비 충전 비용이 1/8밖에 들지 않아 최근 각광받고 있다.

군은 군청, 보건의료원, 청산면, 보길면, 생일면 등 총 9대를 보급하고 내년까지 모든 읍면에 전기차 보급 및 충전소를 설치할 예정이며, 2023년까지 관용차의 65%이상을 전기차로 대체할 계획을 갖고 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우리군은 대기 중의 산소음이온이 대도시에 비해 50배 많고 미세먼지 발생이 거의 없는 청정한 환경을 자랑하고 있다”며 “관이 적극적으로 전기차 보급 및 충전 인프라를 구축해 전기차 운행 여건을 조성한다면 민간 전기차 활성화로 이어져 우리 지역은 더욱 청정한 공기를 유지하고, 더 나아가 제주도에 버금가는 전기차 관광 자원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민간 전기자동차를 매년 보급하고 있으며 올해는 1대 당 최대 1천860만원까지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 가정용 완속 충전기 또한 한국환경공단에 신청해 최대 400만원까지 지원 받을 수 있다.

군은 급속 충전 인프라 확충에도 노력을 기울여 군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전기차를 운행할 수 있도록 여건을 조성할 계획이다.

완도/김동관 기자 kdg@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