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목포
맛의 도시 목포’ 브랜드화 총력
맛의 도시 목포’ 브랜드화 총력

2019년 ‘목포의 맛 원년의 해’ 선포…‘목포 9미’ 활용

맛 지도 제작·음식명인들 찾아가는 설명회 등 홍보

목포시청
‘목포의 맛’을 국내·외에 적극 알리기 위해 ‘맛의 도시 목포’ 원년의 해 선포식을 갖고 찾아가는 ‘목포의 맛’ 알리기 캠페인 등을 전개할 계획이다. /목포시 제공
전남 목포시가 목포 9미(味·세발낙지와 홍어삼합, 민어회 등 목포를 대효하는 9가지 음식)를 바탕으로 ‘맛의 도시 목포’ 브랜드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를 위해 목포시는 2019년을 ‘목포의 맛 원년의 해’로 선포하고 다양한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22일 목포시에 따르면 ‘목포의 맛’을 국내·외에 적극 알리기 위해 ‘맛의 도시 목포’ 원년의 해 선포식을 갖고 찾아가는 ‘목포의 맛’ 알리기 캠페인 등을 전개할 계획이다.

목포 음식은 소중한 관광자원이자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자원이다. 가짓수가 많고, 맛도 있어 양과 질 모두 우수하다. 그래서 목포를 찾은 관광객이면 누구나 맛집을 찾는 미식여행을 즐기고, 각종 미디어도 수시로 목포 음식을 소개한다. 목포 음식의 매력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이제는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상품으로서의 잠재력은 충분히 갖고 있는 음식을 브랜드 마케팅해 상품으로서의 가치를 극대화하는 것이 필요하다.

시는 목포 음식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맛의 도시’ 테스크포스(T/F)팀을 운영해 여러 부서에 분산된 업무를 총괄하며 홍보 등을 전문적으로 수행한다.

홍보는 주요 KTX 역사 등을 방문해 명인이 음식을 설명하는 시식회를 펼치는 한편 유명 먹방 유튜버를 통해 음식을 홍보하는 등 트렌드도 활용한다.

맛집 홍보 책자는 음식별·권역별로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푸드로드(Food Road)를 발간한다. 아울러 골목길 맛집과 연계한 도보여행 코스 개발, 9미를 활용한 음식 특화거리 조성 등도 추진한다.

시는 이를 바탕으로 내년에 ‘맛의 도시 목포 원년의 해’ 선포식을 개최하고, 목포 음식을 전국에 알리는 다양한 이벤트를 개최할 계획이다.

김종식 시장은 “목포의 경쟁력있는 자원은 맛이다. 하지만 아무리 훌륭한 상품이라도 팔리지 못하면 소용이 없다. 목포 음식은 더 많은 인기를 얻을 잠재력을 갖고 있다. 목포의 맛이 브랜드 상품이 될 수 있도록 전방위적인 노력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목포/김정길 기자 kjk@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