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최정,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1차전 홈런, 벤치클리어링까지...

최정,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1차전 홈런, 벤치클리어링까지

SK-넥센, 플레이오프 1차전 3회 운동장에 방망이...경고

준플레이오프 야구 중계, 8회 현재 8대8

SK 와이번스와 넥센 히어로즈의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부터 양팀간 신경전이 팽팽하다.

2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넥센과 SK의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플레이오프 1차전, 벤치클리어링을 벌였다.

3회말 SK 최정 얼굴 방향으로 날아온 넥센 선발 제이크 브리검의 투구였다.

1회말 브리검을 상대로 선제 솔로포를 터트린 최정은 1-1로 맞선 3회말 1사 1, 2루에서 두 번째 타석을 맞이했다.

2루에는 중전 안타를 치고 나간 강승호, 1루에는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한 김강민이 서 있었다.

최정은 3볼에서 얼굴 쪽으로 속구가 날아오자 깜짝 놀라며 피했다.

볼넷을 얻은 그는 1루로 걸어 나가는 대신 화를 참지 못하고 마운드 쪽으로 방망이를 던졌다.

투수를 겨냥한 건 아니었지만, 양 팀 선수를 더그아웃에서 끌어내기에 충분한 행동이었다.

동료들이 최정과 브리검을 일찌감치 떼어놓아 물리적인 충돌이 일어나지는 않았다.

이후 이영재 구심이 최정에게 경고한 뒤에야 그라운드가 정리되고 경기가 재개됐다. 경기가 중단된 지 4분 만이었다.

KBO에 따르면 심판진은 "몸쪽 공에 과한 반응을 보인 것이 경고를 받은 이유"라고 설명했다. 브리검은 고의성이 없다는 심판진의 판단 아래 따로 경고를 받지 않았다.  

한편 넥센 히어로즈와 SK 와이번스의 플레이오프 1차전 경기는 이시간 현재 9회 초가 진행중이며 8대8로 맞서고 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