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목포
원도심 매력 뽐낸 ‘목포 문화재 야행’
원도심 매력 뽐낸 ‘목포 문화재 야행’

올해 ‘첫 선’ 2차례 진행

관광상품화 가능성 확인

목포
시는 근대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한 특색있는 야간형 문화향유 프로그램인 목포야행을 ‘낭만항구 목포로 떠나는 밤거리 문화축제’라는 주제로 9월 7~8일(1차), 10월 26~27일(2차) 원도심 일원 및 근대역사문화공간 주요 도로 등에서 각각 개최했다./목포시 제공
올해 첫 선을 보인 목포 문화재 야행이 근대건축물과 원도심의 매력을 뽐내며 마무리됐다.

시는 근대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한 특색있는 야간형 문화향유 프로그램인 목포야행을 ‘낭만항구 목포로 떠나는 밤거리 문화축제’라는 주제로 9월 7~8일(1차), 10월 26~27일(2차) 원도심 일원 및 근대역사문화공간 주요 도로 등에서 각각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목포야행은 문화재가 있는 야간 경관 즐기기 야경, 밤에 걷는 문화재 탐방 야로, 역사 문화재 체험 프로그램 야사, 역사와 문화재를 활용한 융합예술전 야화, 역사를 소재로 한 공연 야설, 목포 먹거리 야식, 목포야행 기간에만 즐길 수 있는 특별시장 야시, 체류 관광객을 위한 숙박 프로그램 야숙 등 8야로 다채롭게 진행됐다.

1차는 무대공연, 전시, 체험 등이 진행됐고 많은 관람객이 찾아 근대역사문화자원의 관광상품화 가능성을 확인했다. 2차는 오전에 내린 비로 다소 쌀쌀한 날씨 속에서 무대 공연 대신 버스킹 공연이 전시, 체험 등과 함께 진행된 가운데 많은 관람객이 찾아 목포 야행의 경쟁력을 재차 확인했다.

목포 원도심 일원은 구)일본영사관, 구)동양척시주식회사 등 근대 건축물이 보존되어 있고, 120년 전 조성된 근대 도로와 골목길이 원형대로 남아있어 근대문화유산의 보고이자 살아있는 박물관이라는 평을 얻고 있다.

김종식 시장은 “목포 야행을 찾아준 시민과 관광객에게 감사드린다”면서 “목포 원도심 일원은 목포만의 매력이 집중된 곳이다.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고 도시의 브랜드가치를 높이는 경쟁력있는 비교우위의 관광상품으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목포/김정길 기자 kjk@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