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동부취재본부
고흥분청문화박물관, 레지던시 작가 프로그램 운영
고흥분청문화박물관, 레지던시 작가 프로그램 운영

현대 분청사기 작가들, 고흥 운대리 전통 잇는다

1. 고흥분청문화박물관, 레지던시 작가 프로그램 운영(2)
전남 고흥군은 역량 있는 젊은 작가들이 고흥에 상주하면서 분청사기 창작활동을 펼쳐갈 수 있는 레지던시 작가 프로그램을 분청문화박물관 분청사기 창조공방에서 운영한다고 31일 밝혔다.

공모를 통해 모집된 입주 참여 작가들은 도자관련 대학에서 도자기를 전공 후 국내외에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작가들로 국제비엔날레, 아시아 현대 도예전 등에 참여하고 있는 젊은 작가 2명이다.

이들은 향후 1년 동안 분청사기 창조공방에서 고흥 운대리 분청사기 관련 작품 활동과 대중과 만남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또한 작가들의 창작활동 성과물을 모은 기획전시를 비롯해, 이들이 만든 작품 일부를 박물관에서 판매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분청사기 레지던시 작가 프로그램을 통해 한국인의 고유한 미감을 간직한 분청사기의 전통이 지속적으로 이어져 나가며, 나아가 국내외 작가들의 고흥 분청사기에 관심과 저변이 확대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동부취재본부/기경범 기자 kgb@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경범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