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빛가람 혁신도시
노점상 할머니 평생 모은 1억 장학금 쾌척

노점상 할머니 평생 모은 1억 장학금 쾌척 ‘화제’

함평 해보면 김정순씨, 전남대에 기부 ‘훈훈’

“배움 깊은 한·응어리 이제야 풀었다”웃음
 

함평
전남 함평에 거주하는 김정순(오른쪽) 할머니가 노점상을 해 어렵게 모은 1억원을 지난 6일 전남대학교 정병석 총장에게 장학금으로 전달한 뒤 감사패와 꽃다발을 받고 밝게 웃고 있다. /함평군 제공

“젊어서 못 배운 게 한에 맺혀서…”

전남의 70대 할머니가 노점상으로 어렵게 모은 1억원을 대학 장학금으로 기부해 지역사회의 귀감이 되고 있다.

함평군 해보면에 거주하며 광주 상무시장에서 노점상을 하는 김정순(73) 할머니가 바로 그 주인공.

김 할머니는 지난 6일 전남대학교를 방문해 정병석 총장에게 장학금 1억원을 전달했다.

22년 전 남편을 먼저 보내고 슬하의 2남2녀를 홀로 키워낸 김 할머니는 함평에서 농사를 짓다, 7년 전부터 광주 상무지구 길거리에서 고구마를 팔며 한 푼 두 푼 모으기 시작했다.

노점이 조금씩 자리잡으면서 늙은 호박, 깨, 양파, 고추, 대파, 콩 등 보따리 수도 함께 늘었다.

매주 금요일 장이 서는 광주에 가기 위해 함평에서 버스를 탈 때면 온갖 짐 때문에 버스기사의 구박도 들어야 했지만 차비 500원을 아끼려고 환승을 마다하지 않았다.

어려운 형편에도 자신보다 더 사정이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꾸준히 돈을 모아왔다는 김 할머니는 “어릴적 가정 형편이 어려워 배움에 대한 갈망이 누구보다 컸다”며 “나 같은 학생들이 없길 바라는 마음에서 말년에는 꼭 장학금을 기부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 할머니는 전에도 해보면 마을에서 의대에 진학한 한 대학생의 등록금을 6년간 지원하기도 했다.

남을 돕는데는 앞장서지만 정작 김 할머니의 집에는 그 흔한 보일러도 핸드폰도 없다. 깻대처럼 밭농사에서 나는 부산물로 아궁이에 불을 지피며 산다.

이날 김 할머니는 1만원짜리 현금뭉치와 1천만원짜리 수표를 야채 담는 파란색 비닐봉지에 담아왔다.

돈 봉투를 건네고서야 “이제야 비로소 배움에 대한 깊은 한과 응어리를 풀게 됐다”며 웃음지었다.

정병석 전남대 총장은 “시장에서 어렵게 모은 1억원을 흔쾌히 전달한 어르신의 주름진 손을 보니 가슴이 먹먹하다”며 “어려운 학생들에게 마음을 잘 전달하는 것으로 감사의 마음을 대신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대는 김 할머니가 기부한 1억원을 함평 출신 성적 우수학생 4명을 매년 선정해 300만원씩 장학금으로 전달할 계획이다.

함평/이경신 기자 lks@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