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미국서 총기 난사 최소 12명 사망, 술집이 갑자기 전쟁터로...

사진: 연합뉴스


미국 LA  교외에 있는 바에서 총기 난사로 최소 12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7일(현지시간) 밤 한 남성은 미국 로스앤젤레스(LA) 교외에 있는 바에 들어와 총기를 난사해 12명이 숨지고 약 10명이 부상을 당했다. 용의자 또한 현장에서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LA타임스에 따르면 한 목격자는 한 남성이 보더라인 바 & 그릴로 달려 들어와 총을 쏘기 시작했으며 최소 30발을 발사했다고 전했다.

특히 이 바에는 18세 정도밖에 안된 어린 학생들을 포함해 수백명이 현장에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총기 난사 소식에 누리꾼들은 "우리나라에 총기소지가 불법인게 얼마나 다행인지...", "이래서 총기소지는 불법이여만 함", "미국은 매일매일이 전쟁터구나", "불안해서 어찌사냐", "진짜 여긴 매일매일 누가 날 쏘지 않을까 긴장하면서 살아야 할 듯"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 2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