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남도 라이프 자동차 생활
쏘울, 기아차 LA오토쇼 '신형 쏘울·쏘울 EV' 공개

쏘울, 기아차 LA오토쇼 '신형 쏘울·쏘울 EV' 공개

신형 쏘울과 쏘울 EV 내년 1분기 국내외에 출시될 예정

기아자동차는 2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LA 오토쇼'에서 '신형 쏘울'을 공개했다. 

기아차 쏘울 EV

사드 쉬햅 기아차 미국판매법인 마케팅 총괄 부사장은 "신형 쏘울을 비롯해 오늘 선보이는 차종들은 북미 시장에서의 기아차 성장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형 쏘울은 기존 모델의 이미지를 과감히 탈피해 한층 강인하고 하이테크한 디자인으로 다시 태어났다. 

다양한 최첨단 멀티미디어 기능도 탑재됐다.

센터페시아의 볼륨감이 돋보이는 10.25인치 대형 와이드 디스플레이는 동급 최대 크기로 지도, 음악재생 등 여러 편의 사양을 3분할된 화면으로 사용할 수 있다. 

특히 기아차 최초로 블루투스 기기 두 개를 동시에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블루투스 멀티커넥션' 기능이 적용됐다.

컴바이너 타입 헤드업 디스플레이도 장착했다. 

신형 쏘울은 북미에서 1.6 터보 엔진(최대 출력 204마력, 최대 토크 27.0㎏f/m)과 2.0 가솔린 엔진(최대 출력 152마력, 최대 토크 19.6㎏f·m)의 두 가지 파워트레인으로 운영된다.

1.6 터보 엔진에는 7단 자동 변속기를 탑재해 가속 성능 향상과 부드러운 주행 감성을 구현해냈다.

또 신형 쏘울은 전장이 4195㎜, 축거가 2600㎜로 기존 모델 대비 각각 55㎜, 30㎜ 늘었다. 트렁크 용량 또한 364리터로 기존 모델 대비 10리터 증가, 넉넉한 실내 및 적재 공간을 확보했다.

기아차는 이날 신형 쏘울 EV도 함께 공개했다. 쏘울 EV는 국산 최초의 양산형 전기차다.

쏘울 EV는 전체적으로 신형 쏘울의 디자인 정체성을 유지하면서 가솔린 모델 대비 깔끔하게 마무리한 전·후면 디자인으로 전기차만의 미래지향적 정체성을 반영했다.

전기차 특유의 효율성은 유지하면서도 '즐거운 운전'을 위한 다양한 기능들을 탑재했다.

신형 쏘울 EV는 컴포트, 스포츠, 에코, 에코 플러스의 총 4가지 드라이빙 모드를 지원한다. 또한 주행 효율성을 높여주는 회생 제동량 조절 패들 쉬프트 및 스마트 회생 시스템, 다이얼타입 전자식 변속 레버 등이 적용됐다. 

신형 쏘울과 쏘울 EV는 내년 1분기 국내외에 출시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