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빛가람 혁신도시
한전, 25개 기업·기관과 ‘에너지밸리 투자협약’ 체결

한전, 25개 기업·기관과 ‘에너지밸리 투자협약’ 체결
올들어 3번째…2022년까지 전기설비시험연구원 설립
 

보도사진_에너지밸리 투자협약 기념촬영
에너지밸리 기업 투자협약식
‘제3차 에너지밸리 기업 투자협약식’이 4일 오후 한전 나주 본사에서 열린 가운데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도지사, 김종갑 한전사장, 박성철 한전KDN사장, 기업체 대표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전 제공

올들어 3번째 열린 ‘에너지밸리 기업투자 협약식’이 4일 한국전력 나주 본사에서 열렸다.

이용섭 광주시장, 김영록 전남지사, 김종갑 한전 대표이사, 강인규 나주시장과 협약을 맺는 25개 기업체와 기관 대표 등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협약으로 투자 금액은 912억원, 고용창출 인원은 395명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로써 한전이 에너지밸리에 투자유치를 이끌어낸 기업의 수는 총 360개로 올 목표치인 300개를 크게 넘어섰고, 누적 투자금액 역시 1조5천26억원, 고용인원도 9천12명으로 늘어났다.

특히 이번 협약에서 눈에 띄는 것은 한국전기산업진흥회가 오는 2022년까지‘에너지밸리 전기설비시험연구원’을 나주혁신산단에 설립키로 했다는 점이다.

총 사업비 203억원을 들여 7천960㎡ 규모로 들어설 예정인 이 연구원은 한전의 에너지신기술연구소 및 고창 실증시험장과 전기연구원 분원이 상호 연계해 에너지밸리 투자기업들의 R&D, 예비시험, 인증시험, 현장실증 등 제품개발의 모든 과정을 지원해 품질경쟁력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전은 앞으로도 에너지 신산업의 모체가 되는 ‘앵커기업’과 ‘미래 유망벤처기업’을 적극 발굴하고, 대기업의 공급사들을 에너지밸리로 모아 오는 2020년까지 500개 기업을 유치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한전이 보유한 기술, 전력 인프라, 빅데이터, 해외 네트워크, 구매 분야의 핵심역량을 적극 활용해 에너지밸리 투자기업의 성장을 돕고 해외시장 진출도 지원하게 된다.

김종갑 사장은 인사말에서 “에너지밸리 투자기업들이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에서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계속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소명감을 갖고 적극 지원할 것이다”면서 “국가균형발전과 일자리 창출이라는 에너지밸리의 목표를 달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중·서부취재본부/김우관 기자 kwg@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우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