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광주 중학교서도 ‘스쿨 미투’
광주 중학교서도 ‘스쿨 미투’

시교육청, 교사 4명 수사 의뢰

광주의 한 중학교에서 터진 교사 성 비위로 학교 현장의 성인식 수준이 다시 민낯을 드러냈다.

4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교사들의 성폭력 의혹이 불거진 모 중학교 3학년 220여명에 대한 전수조사 결과 피해를 직접 보거나 목격했다고 진술한 학생은 30여명에 달한다. 여학생 다리 위에 앉거나 얼굴, 엉덩이 등을 만지는 등 교사들의 불필요한 신체 접촉 피해를 호소한 학생이 상당수 있었다. 심지어는 교복 치마가 짧다며 사진을 찍겠다고 위협한 교사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가해 교사로 지목된 4명을 학생과 분리 조치했다. 교육청으로부터 수사 의뢰를 받은 경찰은 해당 교사들을 불러 학생 진술의 진위를 가리기로 했다.

올해 광주에서는 학생들의 피해 신고로 두 고교에서 교사 19명과 17명이 검찰과 경찰의 수사를 받았다. 또 다른 고교에서는 교장이 구속기소돼 재판을 받으면서 해임됐다. 전직 기간제 교사는 고교생 제자와 성관계 장면을 휴대전화로 찍고 성적까지 조작해준 혐의로 검찰로부터 징역 7년을 구형받기도 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교장, 교감별로 연수를 하고 해당 학교에서는 교사들을 대상으로도 연수했지만 또다시 이런 일이 생겨 당혹스럽다”며 “자신의 발언이나 행위가 범죄가 될 수 있다는 인식을 아직 못하는 교사들이 있는 것 같아 구체적 사례를, 구체적 방법으로 주입해 대책의 실효성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김경태 기자 kkt@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