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남도 라이프 자동차 생활
운전 면허증, 도로교통공단 새 운전 면허증 이달부터 발급

도로교통공단, 위변조 방지기능 강화 '새 운전 면허증' 이달부터 발급

도로교통공단은 홀로그램 등 위·변조 방지기능을 강화한 새 운전 면허증을 이달부터 전국 운전면허시험장에서 발급한다고 5일 밝혔다.

운전 면허증 신형 홀로그램/도로교통공단

새로운 운전 면허증은 홀로그램에 기존의 무궁화 무늬는 유지하되, 경찰을 상징하는 참수리와 한국을 뜻하는 태극무늬를 그린 고선명 홀로그램을 사용한다.

맨눈으로는 식별되지 않으나 자외선을 투사하면 자동차 핸들 모양의 물결 문양이 나타나며, 빛의 방향에 따라 같은 위치에서 두 가지 이미지가 변환된다.

유럽 화폐에 사용하는 위·변조 방지용 홀로그램의 일종인 'OVD 홀로그래피'(시변각장치)를 활용했다.

도로교통공단은 11월 한 달간 시범운영을 거쳐 이달부터 신규 또는 재발급되는 면허증에 이같은 기술을 적용중이다.

공단 관계자는 "현행 운전면허증 원판 노후화에 따른 이미지 품질 저하와 면허증 위·변조 등 관련 범죄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보안성 강화조치"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