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동부취재본부
광양시 공무원노조, 정현복 시장 인사 강력 비판

광양시 공무원노조, 정현복 시장 인사 강력 비판
“인구유입과 택지판매 실적 인사 반영 안돼
인사권 시장 고유권한이란 착각에 빠져 있다”

광양시 공무원 노조가 최근 승진 인사에서 인구유입과 택지판매 실적 등이 반영됐다며 정현복 시장을 강하게 성토했다.

전국통합공무원노동조합 광양시지부(강삼연 지부장)는 8일 ‘조직원이 수긍하는 인사는 조직에 활력을 불어 넣는다’는 제목의 2019년 상반기 인사에 대한 논평을 통해 지난 7일자 인사를 비판했다.

노조는 논평에서 “광양시장은 인사권이 시장의 고유 권한이라는 착각에 빠져 있다”며 “인사권은 시민이 투표로 당선된 시장에게 위임해준 권한이지 절대적인 개인의 권한이라고 생각하면 안된다”고 꼬집었다.

노조는 이어 “시장이 내세운 경력과 연령(30%), 능력과 성과(50%), 발탁(20%) 인사원칙은 예측 가능한 인사원칙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인구 유입 실적, 택지 판매 실적 등의 인사 요건은 승진을 위한 1회성 이벤트로 조직을 분열시키고 불협화음을 내게해 조직의 역량을 크게 후퇴시키는 우를 범한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또 “시 행정은 혼자서 모든 것을 이루어 내는 것이 아니므로 특정한 요인의 발탁 인사는 지양해야 한다”며 “조직원들이 이해할 수 없는 인사는 인사예측이 무너짐으로 사기 저하 등 많은 인사 병폐를 가져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노조는 이어 “광양시의 인사는 인사 시기가 일정치 않은 고무줄이며 인사 인원은 땜빵 수준으로 사람으로 보면 동맥경화에 걸린 것 같다”며 “고인물은 썩는다고 했다. 순환 인사가 조직의 변화를 가져오고 새로운 일을 창출하며 가치를 만들어간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할 것”이라고 충고했다.

실제로 광양시는 택지분양을 하고 있는 광영·의암지구, 와우지구 등의 판매 실적이 있는 공무원에 대해 근무평정 시 가점을 부여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에 대해 “시가 가지고 있는 택지에 대해 알선, 홍보를 하고 판매 실적이 있는 직원들에 대해 지난해 4월말과 10월말 근무평정시 가점을 부여했다”며 “인구유입 실적에 대해서는 예전에는 반영했지만, 지금은 하지 않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정현복 시장은 지난 3일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공무원 인사에서 인구 늘리기 개별 실적을 반영할 생각”이라며 “가점을 준 것이 잘못됐다는 지적에 따라 (가점을) 주지는 않지만, 인구 늘리기에 대해 인사에 반영하는 것과 다른 문제”라며 인구유입 실적을 인사에 반영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동부취재본부/윤종채 기자 yjc@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종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