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
조재윤, 오자마자 불만이? '워낙 친분 있는 분들을 모셔서 하다 보니까...'

사진: 방송 캡처


'커피프렌즈' 알바생으로 등장한 조재윤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11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커피프렌즈' 2회에는 2일차 영업 준비를 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조재윤은 유연석이 제주 비행기 표를 예매하라는 말에 "그냥 가면 돼? 너가 오라면 가야지"라며 쿨하게 반응했다. 이후 조재윤은 제주도에 오자마자 설거지를 했고 "식기세척기 없나. 사장님 여긴 세척기 장만 안하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커피프렌즈'에는 최지우 양세종에 이어 조재윤, 유노윤호, 바로 등도 깜짝 등장해 아르바이트생으로 활약한다. 이에 대해 박희연 PD는 "워낙 친분 있는 분들을 모셔서 하다 보니까 훨씬 더 케미가 좋다고 해야 할까, 카페 운영하면서 재밌는 에피소드가 많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 2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