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목포
목포시 "투기세력 수혜 없다…제도적 장치 마련"

목포시 “투기세력 수혜 없다…제도적 장치 마련”
근대문화역사공간 보존·관리 등 조례 제정

전남 목포시는 16일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등록문화재인 근대역사문화공간 건물 집중 매입과 관련해 입장문을 내고 “투기세력들이 사업 혜택을 받을 수 없도록 제도적 정치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목포시는 이날 입장문에서 “근대역사문화공간 조성사업 추진 시 특정 투기세력들이 사업 혜택을 받을 수 없도록 각종 사례를 수집해 목포에 알맞은 제도적 장치를 만들겠다”면서 “현재까지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예산지원은 없었으며 앞으로 문화재 보존과 공적인 활용 등에 대해서 우선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시는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보존 활용, 관리 및 지원 기준에 관한 조례를 제정할 계획이다. 또 근대건축물을 정비해 다양한 볼거리와 문화유산 향유를 위한 전시, 체험, 관광, 예술, 청년창업공간 등 공적 활용 공간을 조성할 예정이다.

등록문화재 제718호인 만호·유달동 일원 11만4천38㎡에 대해 올해부터 2023년까지 5년간 사업을 편다. 올해 사업비 110억원은 확정됐다.


목포/김정길 기자 kjk@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