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남도 라이프 자동차 생활
기아차 쏘울 부스터 출시...가격 1914만원부터 EV 4900만원

기아차 쏘울 부스터 출시...가격 1914만원부터 EV 4900만원

기아 자동차가 '쏘울 부스터'를 공식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쏘울 부스터는 2008년 1세대, 2013년 2세대를 거치며 6년 만에 선보이는 3세대 모델이다.

최고 출력 204마력의 파워풀한 주행성능과 완전히 새로워진 하이테크 디자인, 최첨단 멀티미디어 기능 등의 특징들을 내세웠다. 

쏘울 부스터는 '가솔린 1.6 터보'와 'EV' 등 두 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특히 쏘울 부스터 EV모델은 '미래지향적 디자인'과 '기아차 전기차 최장 주행거리(386㎞)' '동급 최고 수준의 첨단 ADAS사양', '다양한 EV 특화 편의 사양' 등의 경쟁력을 갖췄다. 

판매 가격은 '가솔린 모델 프레스티지' 1914만원, '노블레스' 2150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2346만원이다.  

EV 모델은 다음 달 출시될 예정이며 '프레스티지' 4600만~4700만원, '노블레스' 4800만~4900만원 범위 내에서 각각 책정될 예정이다. 

쏘울 부스터의 복합 연비는 17in 타이어 12.4㎞/ℓ, 18in 타이어 12.2㎞/ℓ다. 18in 타이어 기준 기존 모델(10.8㎞/ℓ)보다 13% 향상됐다.   

전기차 모델인 쏘울 부스터 EV는 1회 충전 시 386㎞를 달릴 수 있다. 이는 기아의 전기차 중 가장 긴 주행거리다.   

이를 위해 기존 대비 80% 이상 향상된 150㎾의 출력을 확보하고 운전자들이 평균적으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저부하 토크 영역에서의 효율을 증대시킨 모터를 장착했다.

또한 최장의 주행거리를 위해 기아차는 쏘울 부스터 EV에 기존 쏘울 EV(30㎾h) 대비 용량을 두 배 이상 늘린 64㎾h 고용량∙고전압 배터리를 적용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