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남도 라이프 건강정보
레이노 증후군, 발생원인과 증상, 치료법

레이노 증후군, 발생원인과 증상, 치료법

겨울철 손가락과 발가락 끝이 시리고 저린 느낌이 들면서 피부색이 변한다면 말초혈관질환인 '레이노 증후군'을 의심해봐야 한다.

한국건강관리협회

레이노 중후군은 추운 곳에 나가거나 찬물에 손, 발 등을 담글 때, 과도한 스트레스 등에 의해 발작적으로 손가락, 발가락, 코나 귀 등의 끝부분에 혈관이 수축하여 혈액순환장애를 일으키는 병이다.

발병 원인으로는 다른 질병이나 특별한 원인없이 증상이 발생한 경우를 일차성 레이노병이라고 하며 전체 환자의 70%가 여기에 속한다.

이차성 레이노병은 전신성 경화증, 루푸스, 류마티스 관절염 등과 같은 원인질환을 가지고 있는 상태에서 발생하는 경우를 말하며 일차성 레이노병에 비해 정도가 더 심해 말초의 괴사를 유발하기도 한다.

증상은 갑작스런 추위, 스트레스에 노출되었을 때 손가락이 창백해지고 점차 푸르스름해지면서 저리고 아픈 느낌이 생긴다. 

따뜻하게 해주면 이러한 증상들이 줄어들게 되고  손발톱 주변에 만성적으로 감염이 발생하고 손가락 끝에 궤양이 생기기도 한다.

이처럼 레이노 중후군은 크게 원인 질환이 없이 나타날 때 일차성 레이노 증후군, 원인 질환이 동반되는 경우 이차성 레이노 증후군으로 불린다.

레이노 증후군 치료는 추위나 정서적 스트레스를 줄 수 있는 요인들을 피해야 한다.

대부분은 보온만 잘 해도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다만 증상을 방치하면 말초 조직이 괴사할 수 있기 때문에 증상이 오랫동안 지속한다면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아야 한다. 

또한 반드시 금연을 해야한다. 담배는 피부체온을 떨어뜨려 발작을 유도하기도 한다.

또한 스트레스를 줄이고 정기적인 운동을 해야 하며, 코 감기약이나 카페인이 든 식품을 피해야 한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