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광주·전남 국회의원, ‘5·18 왜곡 폄훼’ 잇단 비판
광주·전남 국회의원, ‘5·18 왜곡 폄훼’ 잇단 비판

박주선·주승용·최경환·송갑석 등 “강력 처벌·사과해야”

190210_기자회견
최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공청회에서 5·18을 왜곡·폄훼하는 발언을 한 것과 관련 10일 광주·전남 국회의원들이 잇따라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박주선(광주 동남 을)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일부 보수 세력이 끊임없는 왜곡과 폄훼를 넘어 차마 입에 담을 수도 없는 망언을 자행하면서 시대의 아픔을 끄집어내어 국민의 가슴에 분노와 아픔을 주는 행위를 더이상 용납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같은 당 주승용(전남 여수을) 국회부의장도 보도자료를 내고 “지만원씨야 원래 ‘망언의 제조기’로 유명한 사람이지만 국회의원까지 이런 망언에 동참했다는 것에 대해 분노한다”며 “자유한국당이 적폐정당이라고 국민에게 평가받는 이유가 그들의 ‘인식과 철학’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최경환(광주 북구을) 민주평화당 최고위원은 이날 긴급최고위원회에서 “허무맹랑한 주장으로 사법적 심판이 내려진 지만원에게 멍석을 깔아주고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은 맞장구를 쳤다”며 “극우테러로 국회의 권위는 무너졌다”고 말했다. 또 “5·18을 폄훼하는 망언을 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은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고 국회 윤리위원회는 이 의원들에게 가장 엄한 징계를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김경진 의원(광주 북구갑)도 논평을 통해 “법원이 빠른 시일 내 지만원에 대한 사법처리를 마무리하고 다시는 가짜뉴스를 되풀이하지 않도록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며 “자유한국당은 해당 의원들에 대한 출당과 제명 등의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라”고 강조했다.

같은 당 천정배(광주 서구을)의원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촛불국민이 헌정질서를 파괴한 적폐세력을 심판한 지 약 2년이다”며 “그런데 자유한국당 등 그 적폐세력이 어느새 버젓이 대놓고 역사를 능멸하는 이 상황이 개탄스럽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송갑석(광주 서구갑)의원은 이날 오후 3시 국회 정론관에서 같은 당 소속 초선 의원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5·18 역사를 왜곡한 자유한국당은 사과하고 ‘괴물3인방’김진태·이종명·김순례는 의원직을 자진사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세영 기자 j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