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방탄티켓이 뭐길래..2천만원 사기 '꼬리 잡혔다'

사진=연합뉴스

유명 가수의 공연 티켓을 판매하겠다는 글을 올리고 2천여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던 20대가 붙잡혔다.

11일 인천 논현경찰서는 상습사기 혐의로 A(27)씨를 구속했다.

A씨는 지난해 7월부터 12월 사이 SNS를 통해 '유명 가수의 공연 티켓을 판다'고 허위 글을 올린 뒤 구매희망자 71명으로부터 2천여만 원을 받았다.

A씨는 방탄소년단과 조용필 등 유명 가수들의 공연 티켓을 판매하겠다고 SNS에 올린 뒤 구매희망자들을 유인했다. 이후 티켓 대금을 받은 뒤 티켓 대신 빈 박스만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대범한 사기 행각은 꼬리가 길어지며 붙잡혔다. 그는 최저 8만원에서 최대 60만원까지 대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동종전과가 있는 A씨는 특별한 직업 없이 쉽게 돈을 벌고자 이런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며 "A씨는 범행에 대한 의심을 피하고자 티켓 가격을 시중가보다 10∼20% 비싸게 제시해 구매희망자들을 현혹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 2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