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빛가람 혁신도시
한전, 한전공대 설립 속도낸다

한전, 한전공대 설립 속도낸다
내달 말까지 최종 용역 완료·지자체 실시협약
상반기 ‘마스터플랜’ 수립 …2020년 착공 목표

1면 부영cc
한전공대 설립을 위한 첫 번째 관문인 부지 선정이 마무리된 가운데 한국전력의 후속 조치에도 속도가 붙고 있다. 사진은 한전공대가 들어설 부영CC 일원. /남도일보DB

한전공대 설립을 위한 첫 번째 관문인 부지 선정이 마무리된 가운데 한국전력의 후속 조치에도 속도가 붙고 있다.

11일 한국전력에 따르면 한전은 지난해 9월 대학 설립 기본 방향을 담은 ‘중간 용역 보고서’에 이어 다음달 말까지 전문 용역사 ‘A.T.Kearney’(A.T커니)를 통해 최종 용역 결과물을 보고 받는다.

최종 용역 보고서에는 학교·교과 체계, 캠퍼스 건축 방향 등이 포함된다.

한전은 용역사의 최종 보고서 제안 내용에만 초점을 맞추지 않고 자체 추진 계획을 반영한 ‘마스터플랜’을 상반기까지 완성하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최종 용역결과와 마스터플랜 관련 보고회 등은 아직 확정되지 않고 있다.

한전은 용역사의 최종 용역 결과물 보고에 앞서 다음달 중으로 전남도·나주시와 실시 협약을 먼저 체결할 예정이다.

실시 협약은 전남도가 한전공대 설립 지원을 위해 꾸릴 예정인 전담 태스크포스(TF) 구성 완료 시점에 맞춰 체결한다.

실시협약 안에는 지자체 재정지원 규모, 인·허가 추진계획, 행정지원 방향 등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협약서 안에 전남도와 나주시의 구체적인 재정 지원 규모가 명시되는 만큼 전남도의회와 나주시의회의 동의 절차를 반드시 거쳐야 한다는 점에서 한전공대 조기설립을 위해서는 지방의회 의원들의 전폭적인 협력이 필요하다.

지역민들이 가장 관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는 캠퍼스 착공 예정 시기는 지자체가 얼마만큼 신속하게 부지 매입을 비롯해 인·허가 절차를 마무리 하느냐에 따라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도 있다.

한전 측은 오는 2022년 3월 개교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늦어도 2020년 2월까지는 모든 인·허가 절차가 마무리 돼야 캠퍼스 착공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앞서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지난달 28일 정부 서울청사 위원회 회의실에서 한전공대 범정부 설립지원위원회 2차 회의를 열고, 광주전남공동(빛가람)혁신도시 내 부영CC 일원 약 120만㎡를 한전공대 입지로 확정 발표했다.

행정 구역상 나주시 빛가람동에 속하는 나주 부영CC에는 캠퍼스가 들어선다. 부영그룹이 전체 72만㎡ 중 40만㎡(56%)를 ‘기부채납 방식’으로 제공하게 된다.

나머지 연구·클러스터 부지 80만㎡는 나주시가 사유지와 농경지를 매입해 제공할 예정이다.


중·서부취재본부/안세훈 기자 ash@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지가요 2019-02-12 13:11:45

    사돈이 땅사면 배아퍼요. 그러니 한전공대 설치는 남을 배아프게 하니깐 하지 말어유!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