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최강희 감독, 중국 다롄 감독 확정

최강희 감독, 중국 다롄 감독 확정 

최강희 감독이 중국 슈퍼리그 다롄 이팡 입성이 확정됐다.

다롄 이팡은 11일(한국시간) 최강희 감독을 차기 사령탑으로 임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최강희 감독. (사진=다롄 이팡)

전북 현대를 K리그 최강팀으로 이끈 최강희 감독은 2018 시즌 종료 후 중국 슈퍼리그로 진출했다.

톈진 취안젠이었다. 하지만 모기업 취안젠 그룹의 대형 악재가 터지면서 사실살 공중분해 되면서 취안젠이 축구단 운영에서 손을 떼면서 최 감독은 무적 신세가 됐다.  

이때 다롄이 손을 내밀었다.

다롄은 고액의 연봉과 전폭적인 지원금을 약속했고, 최 감독이 이를 수락하면서 계약이 성사됐다.

다롄은 완다 그룹을 등에 업고 있어 재정적으로 탄탄하다. 

다롄은 지난 시즌 슈퍼리그에서 승점 36(10승6무14패)으로 11위에 올랐다. 야닉 카라스코(벨기에), 니콜러스 가이탄(아르헨티나) 등이 속해 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