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말티즈 학대영상, 반성도 무용지물? ‘火’ 주체 못한 결과

사진=연합뉴스 제공

일명 ‘말티즈 학대영상’이 온라인에 공개되면서 네티즌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10일 한 애견분양 가게 주인 오모씨의 아들은 SNS에 20대 여성 A씨가 말티즈 강아지를 던지는 영상을 공개했다.

오모 씨의 아들은 해당 영상에 대해 "A 씨가 지난 토요일(2월 9일) 말티즈를 분양받고 6시간 만에 환불을 요구했다. 이유는 변을 먹는다고. 일시적으로 그럴 수 있으니 며칠 두고 보자 했더니 당장 환불을 요구했다. 계약서상 환불 조건이 안 된다고 했더니. 강아지를 꺼내 저희 아버지를 향해 던졌다. 10일 새벽 강아지는 사망했다"라고 설명했다.

애견샵에서 촬영된 폐쇄회로(CC)TV에서 A 씨는 반려견 이동가방에서 말티즈를 꺼내 오 씨를 향해 집어 던졌다. 이 말티즈는 생후 3개월 된 강아지였다. 강아지는 오 씨의 가슴에 맞고 바닥에 떨어졌다. 오 씨가 강아지를 집으로 데려갔지만 강아지는 10일 자정쯤 구토 증세를 보인 뒤 새벽 2시경에 목숨을 잃었다.

오 씨는 11일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추후 반려동물협회 차원에서 강아지를 던진 A 씨를 상대로 소송을 걸 예정"이라며 "현재 냉동 보관돼 있는 강아지 사체를 촬영해 증거로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여성은 "끝까지 환불을 안 해준다고 하다가 '환불 해줘도 되는데 당신이 내 기분을 상하게 해서 환불 안 해줄 거다'라는 말을 듣고는 너무 화가 나 강아지를 사장 가슴팍으로 던졌다. 반사적으로 강아지를 받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음 날 아침에 차분해진 마음으로 강아지에게도, 사장에게도 미안하다고 장문의 메시지를 보냈는데 강아지가 죽었다고 해서 충격을 받았다. 강아지에게 정말 미안하고, 내가 왜 그랬는지 너무 후회된다. 스스로 용서하지 못할 것 같다"고 반성했다.

여성은 "욕먹을 짓 했다는 것 인정한다. 더는 일을 크게 만들고 싶지 않다. 평생을 반성하면서 봄이 되면 유기견센터에 가서 봉사활동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