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핫식스’ 이정은, 마침내 LPGA 출격

‘핫식스’ 이정은, 마침내 LPGA 출격
14일 개막 호주오픈서 데뷔전…신인왕 목표

PCM20181022000057007
이정은./KLPGA 제공

‘핫식스’ 이정은(23)이 드디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무대에 상륙한다.

이정은은 오는 14일 호주 애들레이드의 그레인지 골프클럽(파72·6천648야드)에서 막을 올리는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총상금 130만 달러)에서 LPGA 투어 정식 데뷔전을 치른다.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무대에서 상금왕과 최저타수상을 거머쥔 이정은은 이전에도 8차례 LPGA 투어 대회에 출전했고 톱10에도 두 번 들었지만 정식 회원 자격으로 출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정은은 지난해 LPGA 투어 퀄리파잉 시리즈를 수석으로 통과한 후 고심 끝에 미국 진출을 결정한 바 있다. 시즌 개막 전부터 이정은은 이번 시즌 LPGA 투어의 가장 유력한 신인왕 후보로 꼽혔다. 미국의 골프 전문 기자 론 시라크는 지난달 LPGA 투어 웹사이트를 통해 올해 신인상이 이정은에게 돌아갈 것으로 예상했다. 이정은도 미국행을 결정한 후 첫 목표를 ‘한국 선수 신인상 5연패’로 내세웠다.

LPGA 투어에서는 2015년 김세영(26)을 시작으로 2016년 전인지(25), 2017년 박성현(26), 지난해 고진영(24)까지 최근 4년간 한국 선수들이 신인상을 휩쓸어왔다.

호주여자오픈은 ‘슈퍼루키’ 계보 잇기에 도전하는 이정은이 잘 끼워야 할 첫 단추다. 시즌 전 태국에서 전지훈련을 한 이정은은 “훈련 중 테스트 삼아” 호주 대회에 나서겠다고 했다.

성적보다는 출전에 방점을 찍었지만 한국 무대를 제패한 이정은의 LPGA 입성에 골프계의 기대감이 크다.

대회 주최 측도 웹사이트에 ‘한국 슈퍼스타의 새 여정’이라는 제목의 호주 지역 언론 기사를 싣고 이정은을 조명했다.

이정은은 이 기사에 인용된 인터뷰에서 “분위기도 환경도 다르기 때문에 KLPGA 투어에서와 같은 활약을 새 시즌 LPGA 투어에서 이어가긴 어려울 것”이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코스도 낯설고 캐디도 새로 구했다”며 “모든 대회에서 컷을 통과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연합뉴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