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남도 라이프 ITㆍVR
현대차, ‘신형 쏘나타’ 3월 출시…11일부터 사전계약

현대차, ‘신형 쏘나타’ 3월 출시…11일부터 사전계약

스포티 중형 세단 이미지에 첨단 안전사양 탑재

190306 신형 쏘나타
신형 쏘나타

현대자동차는 ‘신형 쏘나타’를 이번 달 정식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사전계약은 오는 11일부터 실시된다.

현대차는 2014년 3월 7세대 모델 출시 이후 5년만에 선보이는 신형쏘나타에 ‘센슈어스 스포트니스(Sensuous Sportiness)’를 적용해 혁신적인 디자인의 스포티 중형 세단 이미지를 완성했으며, 각종 첨단 안전·편의사양, 신규 엔진·플랫폼 등으로 차량 상품성을 대폭 높였다.

센슈어스 스포트니스는 현대차가 지난해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콘셉트카 ‘르 필 루즈(Le Fil Rouge)’를 통해 공개한 차세대 현대차 디자인 철학으로, ‘비율’, ‘구조’, ‘스타일링(선, 면, 색상, 재질)’, ‘기술’ 등 4가지 요소의 조화를 디자인 근간으로 한다.

신형 쏘나타의 전면부는 매끈한 구의 형상에서 느낄 수 있는 크고 대담한 볼륨감, 맞춤 정장의 주름과 같이 예리하게 가장자리를 처리한 후드가 주는 스포티 감성 두 요소가 조화를 이루고 있다.

특히 비점등 시 크롬 재질로 보이지만 점등 시에는 램프로 변환돼 빛이 투과되는 ‘히든라이팅 램프’가 현대차 최초 적용된 주간주행등(DRL)은 최신 첨단 기술이 투영된 디자인 혁신 요소다.

▲화이트 크림 ▲쉬머링 실버 ▲햄톤 그레이 ▲녹턴 그레이 ▲글로잉 옐로우 ▲플레임 레드 ▲옥스포드 블루 ▲미드나잇 블랙 등 8개의 외장컬러와 ▲블랙 ▲네이비 투톤 ▲그레이지 투톤 ▲카멜 투톤 등 4개의 내장컬러로 운영된다.

실내는 스텔스기의 슬림한 모습에서 영감을 받아 ‘날렵한 형상의 센터페시아 에어벤트’, ‘미래 지향적 버튼의 전자식변속레버(SBW)’, ‘일체형 디자인의 핸들과 가니쉬’, ‘조작 편의성을 고려한 스티어링 휠’, ‘스포티한 감성의 클러스터’ 등으로 운전자 중심의 다이내믹한 이미지를 선사한다.

신형 쏘나타의 가장 큰 특징은 스마트폰과 연동되는 개인화 프로필을 탑재해 나만의 차로 설정할 수 있다는 것이다.

개인화 프로필은 여럿이 함께 차량을 사용하더라도 디지털 키로 문을 열거나 AVN(Audio·Video·Navigation) 화면 내 사용자 선택을 통해 차량 설정이 자동으로 개인에게 맞춰지는 기능이다.

자동 변경되는 설정은 ▲시트포지션 ▲헤드업 디스플레이 ▲아웃사이드 미러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내비게이션최근 목적지, 홈화면 위젯, 휴대폰 설정 등) ▲클러스터(연비 단위 설정 등) ▲공조 등이다.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의 모든 엔진을 현대?기아차의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으로 변경해 연비를 높였으며 가솔린 2.0, LPI 2.0, 가솔린 1.6 터보, 하이브리드 등 4개 모델을 운영한다.

가솔린 2.0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G2.0 CVVL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됐으며 최고출력 160마력(ps), 최대토크 20.0(㎏f·m)의 동력성능과 기존 모델보다 10.8% 증가한 13.3㎞/ℓ의연비를 갖췄다.

LPI 2.0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L2.0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장착돼 최고출력 146마력(ps), 최대토크 19.5(㎏f·m)의 동력성능과 기존 모델대비 8.4% 향상된 10.3㎞/ℓ의연비를 확보했다.

오는 11일 사전계약을 개시하는 신형 쏘나타의 가격은 2천346만원부터 시작하며 최고 트림인 ‘인스퍼레이션’은 3천289만원부터다. (가솔린 2.0 모델, 개별소비세 3.5% 기준)
/임소연 기자 l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