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광주시의회, 일본 정부에 위안부 문제 사과·배상 촉구
광주시의회, 일본 정부에 위안부 문제 사과·배상 촉구

“행정적·입법적 배상제도 제정해야”

(19.3.6)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위한 성명서 발표 (3)
광주시의회가 6일 광주시청 시민광장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일본 정부의 진심어린 사과와 배상을 요구하고 있다.  /광주시의회 제공
광주시의회가 6일 광주시청 시민광장에 위치한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일본 정부의 진심어린 사과와 책임있는 행동을 촉구했다.

시의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회복과 법적 배상을 위해 일본 정부가 반인륜적 범죄사실에 대한 공식적인 인정과 함께 사죄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일본 정부는 행정적, 입법적 배상제도 제정과 더불어 유사범죄의 재발을 막기 위해 올바른 사실을 토대로 일본 역사교과서에 기록하고 교육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은 “위안부 문제는 전 세계는 물론 당사국인 일본 내에서도 일본의 조속한 사과와 배상을 촉구하는 흐름이 확산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작 일본 정부는 후안무치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끝내 일본의 사과를 받지 못하고 영면하신 故 곽예남 할머니의 명복을 빈다”며 “광주시의회는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회복과 정당한 배상을 위해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연대해 대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는 지난 2일 94세로 별세한 광주·전남지역 유일한 위안부 피해 생존자였던 고(故) 곽예남 할머니를 추모하고 일본이 자행한 일본군 성노예 문제 해결을 위해 마련했다.
/정세영 기자 j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