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사우스햄튼 1대2 역전패...손흥민 교체 출전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S햄튼 1대2 역전패...손흥민 교체 출전

프리미어리그 순위 3위 위협, 맨시티-리버풀-토트넘-맨유-아스날-첼시 순

토트넘이 사우스햄튼에 역전패를 당하며 프리미어리그 순위 3위를 위협받고 있다.

손흥민 선수

토트넘은 10일(한국시간) 0시 영국 사우스햄튼 세인트 메리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EPL 30라운드 사우스햄튼 원정 경기서 1-2로 역전패 당했다. 

토트넘은 4경기 연속 무승을 기록하면서 승점 61점에 머물렀다.

이날 토트넘은 전반 26분 해리 케인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두 골을 내주며 무릎을 꿇었다. 손흥민은 후반 27분 교체로 들어갔지만 골을 기록하지 못했다.

토트넘은 후반 31분, 사우스햄튼의 얀 발레리에게 동점골을 허용한데 이어 후반 35분 프리킥 찬스에서 키커로 나선 제임스 워드-프라우스가 오른발 슈팅을 골로 연결하면서 경기를 1대2로 역전을 허용했다.

토트넘은 승점 61점으로 한경기를 덜 치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58점)와 아스날(57점)에게 쫓기는 상황이다.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출전권 확보에도 비상이 걸렸다.

이날 경기에서 승점 3점을 챙긴 사우스햄튼은 프리미어리그 강등권과 격차를 벌였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