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쓰레기 투척·물 콸콸…개방화장실 ‘몸살’수리비 건물주 부담 커 곳곳 폐쇄 늘어

쓰레기 투척·물 콸콸…개방화장실 ‘몸살’
수리비 건물주 부담 커 곳곳 폐쇄 늘어
“당연한 권리 아냐” 시민의식 개선 절실
“당연한 권리가 아닙니다. 모두를 위해 깨끗한 이용바랍니다.”


A씨는 13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한 마트건물에서 운영하던 개방화장실을 폐쇄했다. 수리비 문제 등으로 인한 사업성 악화가 폐쇄의 주된 원인이 됐다.

이 건물은 주상복합 시설로 마트와 아파트가 함께 위치해 있다. 24시간 운영하는 마트 이용객들과 인근 시민들을 위해 지난 2017년부터 화장실을 개방해 왔지만 화장실을 함부로 사용하는 이용객이 늘면서 문을 닫아야만 했다.

쓰레기를 여기저기 버리고, 물을 틀어 놓고 가는 등 일부 시민들의 몰지각한 행동들로 변기 고장, 출입문 파손, 배수로 막힘 등이 끊임없이 반복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늦은 밤이면 취객이나 일탈 행위를 하는 청소년들로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

이 같은 문제가 반복되면서 해당 건물주는 최근 입주민들과 하자보수금으로 약 300만원에 달하는 금액을 내고 수리해야만 했다. 지원금 없이 수리비로 만만치 않은 금액을 지출한 건물주는 최근 개방화장실을 취소했다.

이처럼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마련된 개방화장실이 마구잡이식 이용에 문을 닫는 곳이 늘고 있다.

시에 따르면 광주지역 개방화장실은 총 1천38개로 화장실 개방을 철회한 곳이 지난 3년간 300곳이다. 2015년 1천338곳에 달했던 개방형 화장실이 올해는 1천38곳으로 300곳이나 줄어들었다.

개방화장실은 법인 또는 개인 소유 시설물에 설치된 화장실에 대해 건물 주인이 자발적으로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한 화장실을 말한다. 하지만 지자체의 지원부족과 일부 이용객의 몰지각한 이용에 건물주들이 청소와 수리비 등을 감당하지 못하면서 철회하는 곳이 늘고 있다.

광주시와 각 자치구는 개방화장실에 화장지, 쓰레기봉투, 탈취제, 비누 등 매달 5만원 상당의 물품을 지원하고 있다.

하지만 이를 제외한 수리비 등은 건물주의 몫이어서 지원금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불만이 나오고 있다.

마트 관계자는 “화장지 등 물품이 지원되고 있지만 추가로 더 구입하는 경우도 빈번하다”며 “이용객들의 잘못된 사용으로 변기가 막히고 시설물이 고장 나는 경우엔 100만 원이 넘는 수리비를 모두 책임져야 하는데 부담스러운 것이 사실이다”고 말했다.

반면 문을 닫는 개방화장실이 늘면서 불편을 호소하는 시민들도 있다.

시민 한모(30)씨는 “운동을 하면서 근처 개방화장실을 이용하곤 했는데 문을 닫으면서 다른 화장실을 찾느라 한참을 헤매야 했다”고 토로했다.

이에 대해 구청 한 관계자는 “개인 소유 건물이기 때문에 구에서 지원하는데는 한계가 있다”며 “현실적으로 지원이나 관리가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시민의식 개선이 가장 절실하다”고 당부했다.
/정유진 기자 jin1@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