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전두환 물러가라" 외쳤다고 광주 동산초등학교 앞 기자회견하겠다는 극우

"전두환 물러가라" 외쳤다고 15일 광주 동산초등학교 앞 기자회견하겠다는 극우단체

광주에서 재판을 받게 된 전두환 전 대통령을 향해 “물러가라”고 외친 광주 동산 초등학교 앞에서 극우단체가 신고 없이 기자회견을 명목으로 집회를 개최하기로해 비난을 받고있다.

14일 5월 단체 등에 따르면 극우단체는 15일 오전 광주 동산 초등학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다.

이는 지난 11일 광주 지방법원 법정에 들어서는 전 전 대통령에게 “전두환은 물러가라” “전두환을 구속하라”고 외친 초등학생들의 행동에 항의하는 성격이 강하다.

이날 극우단체들은 집회 신고를 피하기 위해 기자회견을 내세웠다. 광주 동산초등학교는 집회 금지 장소인 법원과 100m도 떨어져 있지 않은 곳이어서 집회 신고를 낼 경우 불허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이번 5월 단체 등 광주 시민사회는 “어른들이 초등학생들을 겁박하는 행태”라며 거세게 비판하고 있다.

조진태 5·18기념재단 상임이사는 “전두환 추종세력이 자기 생각과 다르다는 이유로 어린이들을 협박하고 있다”며 “어린이들 나름대로 세상에 대한 견해가 있을 수 있고, 그 견해가 사회적 통념과 크게 다르지 않다면 그 견해를 존중하고 편견에 빠지지 않도록 이끌어주는 게 어른들의 자세”라고 분노했다.

경찰은 극우세력의 기자회견이 학생들의 학습권 침해에 해당하는지를 검토하고 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