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
김병철, 윤세아와 어떻게 될 지 몰라? '이렇게 호흡이 좋을 줄은...'

사진: 방송 캡처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김병철이 윤세아에 대해 언급해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서는 김병철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병철은 "윤세아에게 생일축하 노래를 불러줬다"라며 "아무도 모른다. (마음) 닫은 적 없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윤세아는 김병철에 대해 "그렇게 호흡이 좋을 줄은 몰랐다. 서로 의지하고 배려하면서 촬영했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윤세아는 "사실 드라마에서는 서로 너무 다른 곳을 바라보는, 부부 사이가 제일 안 좋은 커플이지 않았나. 다행히 재밌게 잘 표현했고, 블랙코미디의 진수가 아니었나 싶다. 또 사람들이 파국부부라는 호칭을 지어줬는데 그 말이 너무 귀엽다. 둘이 눈이 마주쳐야 하는데 사이가 안 좋아서 서로 시선을 빼면서 합을 맞추는 부부였다. 촬영 들어가면 사이가 틀어지고 그 전에는 오누이 같았다"고 전해 관심을 모았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 2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