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뉴질랜드, ‘평화로운 나라’에서 왜 이런일이

뉴질랜드에서 이슬람사원을 노린 총격 사고가 발생해 논란이 되고 있다.

15일(현지시각) 뉴질랜드 남섬의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사원 2곳에서 신자들의 ‘기도시간’을 노린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안겼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번 사건으로 49명이 사망하고 4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하면서 자국민들의 공포감은 더욱 커지는 상황.

뉴질랜드 아던 총리는 이번 사태에 대해 “명백한 테러범의 공격”이라며 “치밀하게 계획된 범죄이다. 우리가 공격 대상이 된 것은 포용성과 자애, 동정심을 대표하는 나라이고 이런 가치를 필요로 하는 난민을 수용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그럼에도 흔들리지 않겠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또 총격 사건 후 국단주의적 성향을 지닌 4명의 인물이 경찰에 체포됐다. 특히 이들 중 한 명은 자신의 SNS을 통해 사건을 생중계한 것으로 전해진다.

해당 남성은 이슬람사원 앞에서 소총을 꺼내 들어 안에 있는 사람들을 향해 총을 난사했다. 쓰러지는 희생자들의 모습이 고스란히 공개됐다.

사건에 가담한 한 명이 호주인으로 드러난 가운데 호주 현지 매체 ‘데일리 메일’은 2년전부터 사건을 계획한 브렌턴 태런트가 “우리의 땅은 결코 그들의 땅이 될 수 없고, 우리의 고국은 우리 자신의 고국임을 보여주기 위해 공격하기로 했다”고 목적을 밝혔다고 전했다.

한편, 인근 주민은 언론 매체를 통해 “이건 뉴질랜드가 아니다”라며 “이것은 그저 쓰레기 같은 모습. 뉴질랜드 사람들이 자신의 고향에 대해 느끼던 감정을 영원히 바꿔 놓을 사건”이라고 말하며 충격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