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
정한용, 갓난쟁이 첫 아이 잃은 뒤..'눈물 고백'

 

사진='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정한용이 첫 딸을 먼저 떠나보낸 아픔을 고백했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시사교양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정한용이 미혼모 아이 입양전문기관인 동방사회복지회에서 봉사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그는 “옛날에 첫 애가 갓난아기일 때 세상을 떠났다. 생후 6개월 정도 됐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나중에 화장해서 어머니가 양수리에 뼈를 뿌렸다고 하더라”며 “그래서 강변도로를 못 다녔다. 강을 보면 눈물이 나니까”라며 울먹였다. 그는 또 “그 당시에 내가 많이 울었다. 아내는 안 울더라”며 “한번 뭐라고 했는데 어느날 자다가 일어났는데 아내가 혼자 울고 있더라”고 덧붙였다.

그는 “그 모습을 보니까 되게 미안했다”며 “내가 너무 힘들어하니까 내 앞에서 울지도 않은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