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
윤상현 집, 욕심 낸 이유..'어린시절 트라우마 때문?'

사진='동상이몽' 방송화면 캡처


윤상현 메이비 부부가 집을 공개했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에는 윤상현 메이비 부부가 합류했다.

이날 두 사람의 김포 보금자리가 공개됐다. 특히 김포시 운양공원 인근에 위치해 한강이 바로 앞에 보이는 3층 단독주택인 '윤비하우스'를 공개한 것.

윤상현이 직접 그린 설계로 만든 단독 주택은 한강 바로 앞에 있었다.넓은 거실과 주방, 널찍한 공간, 삼남매가 크면 쓰게 될 3개의 방, 부부의 음악 작업실, 다락방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윤상현은 "어렸을 때부터 꿈이었다. 설계도 직접 했고 지을 때도 결정을 빨리 할 수 있었다"고 집에 대해 말했다. 메이비 역시 "결혼 준비를 하면서 남편이 가장 많이 보여준 게 자기가 그려 놓은 집의 설계도였다"라고 덧붙였다.

윤상현은 집을 짓게 된 이유에 대해 "우리 가족이 살던 집이 좀 그랬다. 창피해서 친구들을 데려온 적이 없다. 5명이 한 방에서 지내야 했다"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