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서울 국제 마라톤, 66개국 3만명 참가...광화문광장 교통 통제

2019 서울 국제 마라톤 대회 겸 제90회 동아마라톤, 66개국 3만명 참가

17일 광화문광장 - 잠실 주경기장 구간별 교통 통제

서울 국제 마라톤 대회 홈페이지

서울 국제 마라톤대회가 17일 열릴 예정이다.

17일 국내․외 마라톤 선수 139명을 포함해 총 66개국 3만 8천여 명이 참가하는 ‘2019 서울 국제 마라톤대회’가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진행된다.

국내 유일의 골드라벨 대회로 3,804명의 외국인(남자 2,543명, 여자 1,261명)이 참가하는 글로벌 마라톤 대회로 치러진다.

서울 국제 마라톤대회는 42.195km를 완주하는 풀코스(광화문광장~잠실주경기장)와 10km코스(올림픽공원평화의문~잠실종합운동장)로 분리해 운영된다.

풀코스 경기에는 지난 2016년 같은 대회에서 2시간 5분 13초의 기록으로 대회 최고기록을 세우고 귀화한 ‘오주한(케냐 이름 윌슨 로야나에 에루페)’ 선수를 포함, 2시간 5~7분대의 선수 9명이 참가해 신기록에 도전한다.

또 지난 2018년 이 대회 여자부문에서 2시간 25분 41초로 21년 만에 한국 최고기록을 세운 김도연(26세, SH서울주택도시공사) 선수가 다시 한 번 한국 최고기록 경신에 도전한다.

올해 20~30대 참가자는 전년대비 6.58% 증가한 1만 4,245명이다. 

한편 대회가 진행되는 17일 오전 7시 50분부터 오후 1시 35분까지 마라톤 주요구간이 단계별로 교통통제가 이뤄진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